국정농단, 사법농단에 이은 언론농단 적폐,

정부의 파렴치한 언론매수행위

즉각 사과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

 

 

국민의 세금으로 노동자 내몰기에 앞장선 언론적폐 규탄한다!

화물연대와 철도노조의 파업을 비롯해 노동자들의 정당한 투쟁에 정부의 언론조작이 있었다는 증거자료가 밝혀졌다. 102일 오마이뉴스는국토부 기획기사 예산집행문건을 입수하여 폭로했다. 오마이 뉴스가 밝힌 보도를 보면국토부는 동아일보에 2천만원, 세계일보에 1천만원을 지급했으며, 돈을 받은 두 언론사는 20161011일 화물연대 파업을 악의적으로 왜곡·날조 보도한 기사를 냈다. 피 같은 국민의 세금이 노동자 내몰기를 위한 언론매수행위에 버려진 것이다. 이 사건으로 한국사회는 정치, 사법에 이어 언론의 공정성마저 심각하게 훼손되었다.

 

국토교통부는 왜곡·날조 보도 내용에 대해 책임지고 해명하라!

국토교통부의 일방적인 주장으로 가득 채워진 기사는 실제 그 내용의 왜곡과 날조보도가 심각한 수준이다. 동아일보는 화물연대 파업이 명분 없는 정치구호 위주의 파업이었다고 보도했다. 2016년 파업은 당시 정부의 화물운송시장 구조개악을 막기 위한 최후의 수단이었으며 생존권 보장을 요구하는 정당한 파업이었다. 세계일보의 컨테이너 항공편 운송손해와 하루평균 추산 피해액 1조 보도는 사실관계 조차 틀리다. 국내 컨테이너 항공편 이송은 없으며, 하루 평균 1조 피해액은 2008년 자료에 근거한 것으로 기초 자료조사 조차 되어 있지 않았다. 정부가 나서서 노동자들의 정당한 요구를 왜곡하고 언론조작을 통해 노동자 운동을 탄압한 일은 결코 묵과할 수 없다. 국토교통부의 사과는 물론, 책임감 있는 재발방지 대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한다.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의지, 더 이상 믿을 수 없다!

정부의 언론 매수, 언론사의 왜곡·날조 보도, ·언 유착 적폐 청산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적폐청산를 문재인 정부에게 맡기고 기다릴 수도 없다. 왜곡·날조 보도를 진행했던 당시 국토교통부의 입장과 현 정부의 정책 추진 기조가 전혀 다르지 않기 때문이다. 화물노동자들의 근본적인 요구를 삭제한 채, 화주와 물류자본의 이해관계만 대변하는 국토교통부의 안전운임제 추진과정이 이를 증명한다. 또한 가장 시급한 적폐청산 중 하나인 노동기본권 보장도 차일피일 미루고만 있다. 생존권의 문제를 언제까지 문재인 정부의 의지만 믿고 기다리고 있을 것인가?

 

후퇴하는 개혁정책의 마지막 바리케이트! 1020일 화물노동자 상경집회!

화물연대본부는 이번 언론매수행위를 국정농단과 사법농단에 이은 심각한 적폐라고 규정한다. 그렇기에 밑바닥 운송료 인상, 21세기 판 노예제도 지입제 폐지 등 한국사회의 적폐를 청산하기 위한 지난 화물연대의 투쟁은 멈출 수 없다. 화물연대본부는 1020일 화물노동자 상경집회를 통하여 점점 후퇴하는 정부의 개혁정책에 마지막 바리케이트를 치겠다. 이제 1020일 서울로 모며 대반격을 시작하자! 계속해서 후퇴하기만 하는 정부의 노동기본권 보장 공약과 시작부터 노동자에게 양보를 강요하는 안전운임제 추진 과정에 강한 철퇴를 내리자!

 

 

 

2018. 10. 02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