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소식마당

성명/보도자료

[성명및보도]철도화물의대체운송을전면거부한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운영자
댓글 0건 조회 7,160회 작성일 09-11-29 20:40

본문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

<보도자료>


철도노조 파업에 따른 철도화물 대체 운송 전면 거부


○ 화물연대는 철도노조 파업에 따른 철도화물수송량의 대체 운송 전면 거부 결의


○ 현재 진행중인 전국순회선전전과 맞춰 각 물류거점 별 대체운송 저지를 위한 선전전 돌입








1. 화물연대는 철도노조 파업에 따른 철도화물 대체 운송을 전면 거부하기로 결의하였다. 





2. 현재 철도로 운송되는 화물은 95%이상 멈춰 섰으며 이에 정부는 철도노조 파업을 무력화시키기 위해 대체운송수단 마련에 나서고 있는 중에 있다. 철도로 운송되는 화물의 대체운송수단은 바로 화물차를 이용한 도로화물 운송이며 이는 화물연대 조합원들을 비롯한 화물운송노동자들이 담당하는 몫임을 인식함에 따라 대체운송을 전면 거부함으로서 철도노동자들을 엄호에 나서기로 하였다. 





3. 철도노조는 화물연대와 함께 운수노조라는 산별노조의 한 식구 이며 2007년 공동투쟁을 통해 이러한 사실을 실천으로 확인바 있다. 매년 화물연대가 파업에 돌입하면 철도노조는 대체화물열차 증편운행을 전면 거부하며 동지애를 보여주었다. 화물연대 역시 동지애 대한 최소한의 양심으로 그들을 지켜줄 것이라 밝혔다.  





4. 현재 화물연대는 전국순회선전전과 권역별 노동교실을 통해 조직을 재정비 중에 있으며 철도노조 파업 일정에 맞추어서 대체운송이 투입될 각 거점 물류기지로 달려가 대체운송저지를 위한 선전전에 돌입할 것을 결의하였다.





5. 그러나 오만방자한 이명박정부가 철도노동자들과의 대화를 거부하고 공권력을 동원하여 철도노동자들을 탄압에 나선다면 선전전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비상한 결단과 행동에 나설 것임을 정부와 철도공사에 경고하였다. <끝>





[첨부] 화물연대 대체수송거부 성명서








성 명 서





운수노조 철도본부의 투쟁을 적극 지지한다.


- 화물연대는 철도화물의 대체 운송을 전면 거부한다.





철도노동자들은 공익을 위해 존재해야할 철도공사를 수익창출위주로 변경하고 운임을 높이고 안전은 소홀히 하게 될 것을 반대하며 전면파업에 돌입하였다. 이들의 주장은 철도의 공적기능을 지켜내자는 것이고 이용자들의 안전을 누구보다도 절실히 요구하는 것으로 그 어떠한 주장보다도 정당하다. 그러나 경찰청장 출신 낙하산 사장은 지방노동위에서 불법이라고 판정한 대체인력을 투입하고 노동조합의 파업은 불법이라며 60년 동안 유지되어온 노동조합과 체결한 단체협약을 일방적으로 해지해버렸다. 비전문성 인사를 낙하산 인사한 오만한 이명박 대통령은 한 술 더 떠 철도공사 뿐만 아니라 공공기관 노동조합과의 단체협약을 모조리 해지하며 무자비한 노동탄압만 일삼고 있다. 





그럼에도 철도노동자들은 사측의 부당노동행위와 이명박 정부의 노동탄압에 맞서 결정타를 가하고 있다. 법에 정한 필수유지업무를 지키는 파업이기에 여객수송 차질은 미미하지만 철도화물수송은 95% 이상 멈춰선 상태이다. 이렇듯 경제의 동맥인 물류운송이 막혀버린 상태에서 소위 철도물류사업자단체는 노조의 파업중단을 촉구하며 대체수송 방안 마련을 정부에 호소하고 있다.





철도노동자들은 화물연대와 운수노조라는 산별노조를 함께하고 있는 형제노동자이다. 화물연대의 총파업 때면 화물열차 대체운송을 거부하며 힘을 실어 주었다. 아쉽게 마무리 되었지만 2007년 철도화물공동투쟁을 진행하면서 누구보다 서로의 필요를 잘 알고 있다.





철도 화물의 대체운송수단으로 기대할 수 있는 것은 도로화물운송이다. 물량이 줄어들어 한탕이라도 더 뛰어야 겨우 생존을 보전할 수 있는 우리들이지만 투쟁하는 동지를 결코 배신하지 않는 것이 화물연대의 투쟁 정신이다. 지난 시기 철도노동자들이 보여준 연대와 단결의 정신에 걸맞게 화물연대도 형제노동자의 의리로 지지하고 연대할 것이다. 그러기 위해 화물연대는 컨테이너, 시멘트 품목 등 현장에서부터 대체운송을 전면 거부할 것을 결의하는 바이다.





현재 화물연대본부는 12/8까지 전국순회선전전과 매주 권역별 노동자학교를 개최하여 조직을 정비 중에 있다. 이를 통해 철도노조의 파업에 맞춰 의왕, 부산, 광양, 제천 등 대체운송이 이루질 물류거점 현장으로 함께 달려가 어쩔 수없이 대체운송에 나서는 화물노동자를 조직하고 설득하는 선전활동을 진행할 것이다.


 


4대강 삽질, 언론탄압, 민주주의 후퇴, 국론 분열 등 모두가 암담해 하고 있는 시기에 과감한 투쟁으로 나선 철도노동자들은 바로 우리의 희망이다. 그러나 정부가 공권력을 동원해 철도노동자들을 탄압해 나선다면 화물연대는 현재 진행 중인 조직정비를 빠르게 마무리하고 형제노동자의 의리로 비상한 결단에 나서고 행동할 수밖에 없음을 밝히는 바이다.





2009. 11. 29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화물연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