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지역본부소식

인천지역본부

전기원노동자 故 정해진 열사 전국 노동자장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박춘애[인천사무부장]
댓글 0건 조회 3,346회 작성일 07-11-15 10:36

본문


underline.gif
v_071114-jung-03.JPG

"인천 전기원 파업은 정당하다", "단체협약 체결하라" 등을 외치며 지난 10월 27일 분신한 전기공 고(故) 정해진 씨의 장례식이 14일 치러졌다.
  
지난 6월 파업을 시작한 이래 5개월 만에 인천 전기업체 노사가 단체협약 체결에 합의를 이룬 끝에 치러진 장례식이었다. 정 씨의 분신과 사망 19일 째 되는 날이었다.  

정씨는 10월 27일 오후 2시경 인천 청천동 영진전업 파업현장에서 "전기원의 파업은 정당하다, 단체협약 체결하고, 유해성(사장)을 구속하라"며 분신했다.

이날 오전 8시 성심병원에서 발인을 마치고 9시에 민주노총 사무실 앞에서 영결식이 진행됐다. 낮 12시에 고인의 시신은 정씨가 근무했던 인천 부평 소재 영진전업 앞에 도착했다.  

이 곳에서 열린 노제에서 나상준 인천 전기원 조합원은 추모사를 통해 "형 마음 알아주지 못하고 우리가 등 떠민 거 같아 미안해요, 하늘나라에서 이 더러운 세상 다 잊고 편하고 행복하게 살아"라고 말해 참석자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그는 "전기원들이 일하는 배전 현장에서 노동자들이 일하기 좋은 현장이 되도록 열심히 싸워서 만들께"라고 다짐을 보였다.

조사에 나선 원학운 민주노총 인천본부장은 "지금 노동자들이 업종별·직책별로, 정규직·비정규직으로, 지식인·현장으로 나뉘어 따로 놀지 않느냐"며 "정해진 열사가 '단결하라'고 외치며 우리를 다시 일깨우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용규 민주노동당 인천시당 위원장은 "정 동지를 죽음으로 내몬 장본인은 27개 배전업체 하도급을 주고서도 관리감독을 제대로 시행하지 않은 한국전력과 제대로 근로감독을 실시하지 않고 사업주 편에 서있던 노동청 행정"이라고 주장했다.  

노제는 오후 1시 경에 끝나고 운구는 전태일 열사가 안치된 마석 모란 공원으로 향했다.  

한편 한국전력 27개 협력업체들과 인천 건설노조 전기원분과는 10일 ▲노동조합 인정 ▲주44시간 노동 및 토요 격주 휴무제 실시 ▲근로기준법 내용 명시 등이 담긴 단체협약과 부속합의서를 체결했다.  

또한 노사 양측은 파업 참가 조합원에 대한 불이익과 차별금지와 파업 기간 발생한 민형사상 고소·고발도 취하했다.

[14일 영진전업 앞 노제]

v_071114-jung-77.JPG
* 노제에 참석한 인천시당 지역위원장,임원,간부들의 모습

v_071114-jung-18.JPG
* 故 정해진 열사가 일했던 영진전업

v_071114-jung-46.JPG
* 故 정해진 열사가 분신했던 장소에서 오열하는 열사의 어머니

v_071114-jung-27.JPG

v_071114-jung-35.JPG

v_071114-jung-67.JPG

v_071114-jung-81.JPG

v_071114-jung-82.JPG

v_071114-jung-92.JPG

v_071114-jung-107.JPG

v_071114-jung-98.JPG

v_071114-jung-115.JPG

v_071114-jung-108.JPG

v_071114-jung-128.JPG

v_071114-jung-140.JPG

v_071114-jung-59.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