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소식마당

주요소식

화물연대,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화물연대본부
댓글 0건 조회 10,945회 작성일 16-10-05 17:09

본문

화물연대가 105일 기자회견을 열고 10100시부로 총파업 돌입을 선언했다. 이로써 지난 총회에서 만장일치로 결정됐던 화물연대의 총파업이 예고가 아닌 현실로 다가온 것이다. 화물연대의 총파업은 사회 전반에서 초미의 관심사였다. 2주차에 접어든 철도 파업과 한진 사태로 인한 물류대란이 가시화되는 상황에서 화물연대까지 파업에 들어갈 경우 물류대혼란이 일어날 것이란 우려 때문이다. 이런 분위기를 보여주듯 기자회견장에는 취재를 위해 모인 기자들로 매우 붐볐다.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국민의 안전과 화물노동자의 권리를 위한 총파업


박원호 본부장은 기자회견문을 낭독하면서 저운임과 중간착취, 최저입찰로 장시간 위험한 노동을 할 수밖에 없는 것이 화물노동자의 현실이며 이로 인하여 도로 위에서 국민의 안전도 위협받고 있음을 밝혔다. “화물연대는 문제를 해결하고자 잘못된 법과 제도를 바꾸라고 요구했지만 돌아온 것은 물류자본의 이윤확보를 위한 규제 완화였다며 정부의 화물운송시장 개편방안을 비판했다. 이어서 박원호 본부장은 정부가 끝내 화물연대의 요구를 무시한다면 화물연대는 1010일 전면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며 그 책임은 정부에 있음을 분명히 했다.


기자회견문 낭독 후 화물연대는 정부의 화물운송시장 구조개편안의 문제점과 화물연대 요구안을 설명하고, 총파업 투쟁지침을 발표했다.


 


화물연대투쟁, 전체 노동계가 함께 한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공공운수노조 조상수 위원장과 민주노총 최종진 위원장 직무대행도 함께 했다.


최종진 직무대행은 화물연대와 철도노동자의 파업으로 물류대란이 야기되니 과적을 허용하겠다라는 국토부 장관의 발언을 들어 장관의 발언은 해결방안을 고민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의 안전을 무시하고 국민을 죽이겠다는 처사라며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서 생존권과 노동권을 요구하는 화물연대의 파업은 정당하다라며 민주노총이 화물연대의 총파업을 포함한 더 많은 파업과 투쟁으로 박근혜 정권의 반노동자 정책에 저항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조상수 위원장은 정부의 화물운송시장 발전방안과 공공기관 개혁은 노동자들의 요구를 무시하고 화주와 재벌, 관료를 위해 노동자를 희생으로 내몬다는 점에서 동일하다라며 박근혜 정권의 반노동정책으로 많은 노동자들이 고통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서 조 위원장은 화물노동자들과 공공기관 노동자들의 파업을 시작하게 만든 것은 정부지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것도 정부라며 지금이라도 화물노동자만 희생하는 화물운송시장 발정방안을 폐기하는 것이 물류대란을 막는 유일한 길이라 말했다.


호주 운수노조 사무총장이자 국제운수노련(ITF) 도로분과 의장인 토니 쉘던은 영상을 통해 화물노동자를 탄압하는 한국정부에 국제사회가 실망하고 있다.”라면서 국제운수노련은 한국 화물노동자들의 정당한 파업을 지지하며, 한국 정부의 화물노동자에 대한 탄압을 저지하기 위해 국제노동기구(ILO)와 함께 노력할 것이라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